여성혐오논란이 있을 때 하나씩 그렸던 만화들입니다.


남성독자를 대상으로 하는 소년만화를 그리는 작가가

여성혐오이슈를 그리는 게 마이너스라는 소리도 있었지만

김여사니 하는게 뭔가 이상하다 싶었고 이상한 걸 하나 캐치하니

줄줄이 이상한게 보이길래 그때마다 그려봤습니다.


난 여캐를 의미없이 훌렁훌렁 벗기며 여성을 갖기위해

싸워대는 남자들의 이야기를 좋아하고 그런 만화를 그려왔는데

여성혐오의 표본이라고 불릴만 하죠.


그럴 때마다 창작의 자유라고 넘겨왔는데

창작과 현실을 구분할 줄 알고 창작의 자유를 말하려면

현실에 대한 최소한의 자각과 자신에 대한 견재정도는

할 줄 알아야 되는게 아닌가 싶어서 그려봤습니다.









마늘오리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